검색

1004섬 신안, 수공예 동박새 목각 하남시에 특별 전시

환경보전 및 양해각서 체결에 따른 다양한 교류

가 -가 +

박귀월
기사입력 2020-02-21

  1004섬 신안 수공예 동박새 목각 하남시에 특별 전시   (사진= 신안군청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지난해 하남시와 환경보전 교류 및 생태관광 활성화 등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 이후 첫 번째 프로그램으로 조류목각과 표본을 서로 교류해 전시하기로 하였다고 전했다. 
 
신안군과 하남시는 지난 2019년 환경보전 교류를 위한 양해각서 체결하고 행정, 문화, 관광, 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다짐하였다.

 

또한 지자체 간 우수시책과 주민 소득사업 지원, 정보 등을 교환하고 민간단체 교류 활동도 적극 지원하기로 상호합의하였다.
 
신안군은 관내 대부분 섬에서 서식하는 대표적인 동박새 목각 7점을 하남시 유니온타워 1층 홍보관에 전시하였다.

 

동박새는 겨울철 동백꽃 꿀을 먹는데 온순하고 울음소리 또한 고우며 섬과 친숙한 새이다. 동박새 목각은 실물과 똑같은 형태로 제작한 작품이다.
 
또한 하남시는 남한강변의 환경보전과 교육을 위해 제작한 조류표본 32종 43점을 신안 철새박물관에 전시해 흑산도를 찾는 관람객과 미래세대를 위한 생태교육 자료로 활용할 계획으로 5월부터 일반인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신안군은 관내 전역(3,238㎢)이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이며, 특히 국내에서 조류의 종다양성이 가장 우수한 지역이다.

 

이러한 신안의 생태환경 보전 일환으로 지난 2015년 신안 흑산도에 개관한 철새박물관은 생물자원 전시와 교육, 체류형 관광객 유치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

 

특히 군에서 추진하는 철새먹이경작 사업을 통해 지역주민들의 소득은 물론 철새와 서식지 보전에 대한 인식을 증진시키고, 주민들이 경작한 수확물을 철새 먹이로 제공하는 등 지역민과 미래세대들이 직접 보전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신안군 세계유산과장은 “두 지자체 간 지속적인 교류·협력을 통해 철새 서식지 등 환경보전, 생태관광 활성화, 청소년 교류 등을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한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