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코로나 19 긴급비상대책 회의’ 진행

지역사회전파 우려 현실화와 사태 장기화에 따른 추가 대책 마련 촉구

가 -가 +

전영태 선임
기사입력 2020-02-20

▲ 코로나19 긴급비상대책회의(사진=정의당 윤소하의원실)  © 전영태 선임기자


[대한뉴스통신/전영태 선임기자] 윤소하 원내대표는 20일 오후 1시 국회에서 코로나 19 정의당 긴급비상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코로나 19 확진자가 급속도로 확대되면서 20일 현재 확진자가 104명에 이르고 있고 첫 사망자까지 발생하는 등 지역사회감염에 대한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는 상황에 따라 정부의 적극적인 추가 대책 마련과 필요한 지원조치 실시를 촉구했다.


무엇보다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의 충분한 격리병상의 확보와 그에 따른 의료인력․시설․장비 확충이 빠르게 이뤄질 필요가 있다는 점이 제기됐다. 또한 중소 상인들의 피해 규모가 늘어나고 기간이 길어짐에 따라 각종 공과금에 대한 한시적 지원,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대상 확대 등 상인들에게 구체적으로 와 닿는 선제적 조치 마련을 촉구했다.


윤 의원은 “과도한 공포심을 갖기보다 정부의 행동요령과 같은 예방수칙을 잘 실천하고 의심 환자 및 접촉자의 격리 및 조사, 방역 조치에 최대한 협조가 필요하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다만 사태가 확대되고 장기화함에 따라 정부의 추가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 지역의 격리병상 확충, 중소 상인에 대한 지원확대, 개학을 앞둔 교육 분야에서의 적극적인 선제적 조치 등이 필요하며, 2월 임시회를 통해 요구된 다양한 지원책과 대비책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수용해야 한다.”며 조속한 추가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윤 의원은 지난 4일과 7일에 각각 목포한국병원과 국립목포병원을 찾아 전라남도 서남권 음압 격리병상이 턱없이 부족해 격리가 필요한 환자가 대거 발생할 경우 타지역으로 환자를 이송이 불가피한 상황을 확인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한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