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 총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가능성 조기차단” 긴급지시

“환자 완벽 격리 및 대응조치에 만전…관련 정보 국민에 신속·투명 공개”

가 -가 +

전영태 선임
기사입력 2020-01-21

▲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에서 질병관리본부 국립검역소 직원들이 열화상 카메라로 중국 공항에서 출발해 인천공항에 도착한 승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 전영태 선임기자


[대한뉴스통신/전영태 선임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국내에서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대응조치에 만전을 기하라”고 긴급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관련 발생상황을 보고받은 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복지부 장관과 질병관리본부장은 환자를 완벽하게 격리하고 치료하라”며 이 같이 주문했다.


이어 “환자의 이동 및 접촉경로, 접촉자 등에 대한 추적조사 등 역학조사를 신속하고 철저히 진행해 감염병 확산 가능성을 조기에 차단할 것”을 당부했다.

 

또 “정해진 매뉴얼을 철저히 이행하며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중심으로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 및 지자체와 긴밀히 협력해 필요한 대응조치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방역 진행상황 등 관련 정보를 국민에게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해 불안감이 없도록 할 것”을 요청했다.


이와 관련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중국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해외유입 확진환자 발생을 확인,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한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