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파 주산지 완도, 올해 400톤 생산

온난한 해양성 기후, 풍부한 일조량, 해풍 영향으로 당도 높아

가 -가 +

장병기
기사입력 2021-02-27

▲ 완도 비파 (사진=완도군)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완도군에서는 황금색 웰빙 과일인 비파를 본격적으로 수확하여 백화점과 온라인 마켓 등에 출하하고 있다.

 

비파는 전국적으로 약 101㏊가 재배되고 있으며, 완도의 비파 재배 면적은 72ha로 완도군이 비파 최대 주산지로 불린다.  

 

특히 완도 비파는 온난한 해양성 기후 지역에서 자라 풍부한 일조량과 해풍의 영향으로 당도가 높다.

 

완도 비파는 비가림 하우스에서 겨울철 최저 온도를 0도 이상, 주간 온도는 30도를 넘지 않도록 유지, 생산하여 국내에서 가장 빨리 출하할 수 있게 됐다.  

 

비파 과실은 황금색을 띠며 폴리페놀, 베타카로틴, 비타민A, 칼륨 등이 풍부해서 성인병 예방과 혈압 조절 등에 도움을 준다. 

 

잎은 우르솔릭산, 에피카네킨, 아미그달린 등을 함유하고 있어 면역력 향상, 피부 노화 방지, 충치 예방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비파나무가 자라고 있는 가정에는 아픈 사람이 없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비파는 항산화, 피로 해소 등 각종 효능을 갖춘 웰빙 식품이다.

 

비파는 과실뿐만 아니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데, 비파 농축 주스와 비파 잎차, 비파 와인, 비파 식초 등이 판매되고 있다. 

 

완도군 관계자는 “친환경으로 재배하고 있어 맛과 향, 효능이 뛰어난 완도 비파가 더 많이 알려져 농가 소득 향상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홍보 등에도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한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