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목재문화체험장 조성

가 -가 +

장병기
기사입력 2021-01-15

▲ 정읍시, 목재문화체험장 조성 (사진=정읍시)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정읍시는 임산물 체험단지 일원에 친환경 목재 이용 활성화와 목재 문화·교육 체험 기회 확대를 위한 ‘목재문화체험장’을 조성한다. 

 

목재문화체험장은 쌍암동 541번지 일원에 총사업비 52억원을 투입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타당성 컨설팅을 거쳐 2021년 예산을 수립하여 1월 현재 기본 및 실시설계를 위한 공공건축 사업계획 사전검토 중이며 2023년 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도입시설로는 목공예공방, 목재 DIY작업실, 목재전시홍보관, 목재영상실 등으로 초급부터 고급과정에 이르는 다양한 목재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목재문화체험장이 들어서는 임산물 체험단지는 차향문화관, 차향다원, 임산물 향기온실이 기 조성되어 있으며, 주변에 내장산문화광장, 국민여가캠핑장, 천사히어로즈 등이 인접해 있어 체험관광 명소로 각광 받을 수 있는 최적의 입지여건을 갖추고 있다.  

 

유진섭 시장은 “목재문화체험장 조성을 통해 국산 목재 이용을 촉진하고 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한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