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 총리 “공직자, 방역수칙 안지켜 확진땐 책임 묻겠다”

“수험생 이용시설 빈틈없는 관리 등 수능 방역에 모든 역량 집중”

가 -가 +

전영태 선임
기사입력 2020-11-25

▲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전영태 선임기자


[대한뉴스통신/전영태 선임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혹시라도 공직자들이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아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공직기강 해이 사례가 발생할 경우, 그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오랜 코로나19 대응으로 피로가 누적된 공직사회가 연말연시를 맞아 자칫 느슨해지기 쉬운 때”라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지금은 코로나19 확산에 적극 대응하면서 올해 마무리해야할 현안을 점검하고 내년을 준비해야 할 엄중한 시기”라며 “정부와 공공기관이 먼저 희생적인 자세로 방역에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재택근무를 적극 활용하고 대면회의와 출장, 회식이나 연말연시 모임은 삼가라”며 “장관들도 공직자들이 흔들림 없이 업무에 매진하도록 독려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다가오는 수능 시험과 관련해서는 “우리에게 수능은 단순한 대입시험이 아니다”며 “수험생과 그 가족뿐 아니라 온 국민이 함께 마음을 졸이며 응원하는 중요한 국가행사”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는 전례없는 감염병 위기로 한층 더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며 “모든 수험생이 안전한 환경에서 최상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으로 힘을 모아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관계부처는 수험생 이용시설의 방역을 빈틈없이 관리하고 확진·격리 수험생을 위한 시험장도 충분히 확보하는 등 수능 방역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주기 바란다”며 “국민 모두의 협조로 수능을 안전하게 치르는 것이 이번 위기 극복의 시금석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겨울철 미세먼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정 총리는 “다가올 겨울철에도 기상 등 외부여건이 악화될 가능성이 커 상황은 낙관적이지 않다”며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일주일 후부터 시작되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를 차질없이 시행하고 중국 등 주변국과의 협력도 강화해달라”고 주문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한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