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산구, “합리성 없는 자치구간 경계조정 반대”

첨단1·2동 북구 편입안 반대, 광주권 전체 대상으로 경계조정해야

가 -가 +

장병기
기사입력 2020-11-24

▲ 광산구청사 (사진=광산구)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광주 광산구가 24일 입장문을 내고, 19일 ‘광주광역시 자치구간 경계조정 준비기획단’(이하 준비기획단)에서 광주시에 건의한 첨단1·2동 북구 편입 중폭 개편안을 반대하는 동시에, 자치구간 경계조정은 광주권 전체를 대상으로 해야 한다고 밝혔다.  

 

먼저, 광산구는 “(준비기획단)의 강제력 없는 의견을 마치 확정된 사실처럼 부풀리는 여론에 유감을 표한다”라며 세 가지 반대 이유를 들었다.    

 

광산구는 첫째, “오랜 기간 공유한 역사와 공동체 정체성의 훼손”을 이유로 첨단1·2동의 북구 편입을 반대했다. 첨단1·2동 등 주민들은 오랜 세월 ‘광산 사람’으로 공동체를 유지해왔고, 이들의 주 생활권은 광산구인데, 준비기획단의 건의는 이러한 역사성과 정체성을 무시한 처사라고 전했다. 

 

둘째, “인구감소 시대의 (경계조정) 해법은 달라져야 한다”라며 광주 동구가 최근 재개발 등 도시개발로 인구 10만명을 회복한 사례를 주목할 것을 주문했다. 동구 사례는 인위적인 경계조정이 인구 불균형을 해소하는 근본 해결책이 아님을 증명한다고 덧붙였다. 

 

셋째, 자치구별 인구 불균형 해소가 경계조정의 취지인데, 준비기획단이 이를 벗어난 건의를 했다고 비판했다. 준비기획단의 이번 결정은, 북구 인구 5,300여명 증가, 전국 광역시 평균 17.7%를 초과하는 18.6%의 광주 자치구 인구편차로 귀결될 것이라고 밝혔다. 

 

광산구는 해법으로 “자치구간 경계조정이 지역 균형발전에 진정으로 이바지하려면, 광주권 전체를 대상으로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동시에 특정 구에서 몇 개 동을 떼 내 다른 지역에 갖다 붙이는 것은 땜질 처방에 불과하고, 해당지역 주권자의 의사를 확인하지도 않은 일방통행은 자치분권 정신과도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한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