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남도, 올 ‘사회복지의 날’ 기념행사 개최

전남사회복지협 주관, 수해복구지원금 전달 및 유공자 표창

가 -가 +

장병기
기사입력 2020-10-20

▲ 제21회 사회복지의 날 기념식 (사진=전라남도)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전라남도는 20일 ‘도민에게 감동주는 맞춤형 복지 실현’을 주제로 ‘제21회 사회복지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사회복지의날 기념 행사는 사회복지인의 긍지와 사기를 높이고 사회복지에 대한 도민의 이해증진의 폭을 넓히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지난 1999년 ‘국민기초생활보장법’ 공포일인 9월 7일을 ‘사회복지의 날’로 정했으며, 그 날로부터 1주간을 사회복지주간으로 규정해 매년 기념식이 개최되고 있다.

 

이날 목포 신안비치호텔에서 가진 행사에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노진영 전라남도사회복지협의회장, 최현주·최선국 전라남도의원, 이창근 한국가스안전공사 광주전남지역본부장을 비롯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등이 참석했다. 

 

행사는 사회복지의 날 영상 시청과 함께 수해복구지원금 전달식, 전라남도지사  및 전라남도사회복지협의회장 표창 등 36명에 대한 시상 등으로 꾸러졌다.

 

특히 사회복지의 날 영상은 이번 행사주제에 맞춰 더 많은 국민의 기본생활을 보장해야 한다는 내용으로 구성돼 눈길을 끌었다. 영상에는 ▲2022년까지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저소득층 지원을 위해 긴급복지 예산 증액 ▲아플 때 마음 편히 쉴 수 있도록 상병수당 시범사업 실시 ▲청년저축계좌 신설 ▲5060 신중년일자리 만들기 등 모두가 행복한 꿈을 꾸도록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야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날 전달된 수해복구지원금은 한국가스안전공사 광주전남지역본부에서 수해복구 성금으로 1천 900만원을 기탁한 것으로, 최근 호우 피해를 입은 나주시를 비롯한 8개 시․군 가정에 각각 전달된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와 복지시설 휴관으로 복지 사각지대가 생기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사회복지인들이 빈틈없이 잘 대처해줘 든든하다”며 “어려운 환경에서도 열심히 해줘 감사드리고 근무환경이 더욱 개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을 위한 중장기 계획 수립을 위해 연구용역에 들어갔다. 연구용역은 전남복지재단이 맡았으며, 내년 1월말까지 실태조사와 함께 근로환경 개선종합계획 수립 등을 수행하게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한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