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호박이 넝쿨째 굴러 들어온다!

가 -가 +

박귀월
기사입력 2020-10-20

 사진  © 박귀월

 

  사진 © 박귀월

 

  사진 © 박귀월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 진도군 고군면 향동리 시골길 담벼락에 호박이 하나 둘씩 익어가고 있다.

 

호박이 넝쿨째 굴러 들어온다는 속담은 뜻밖의 좋은물건을 얻거나 큰횡재수가 있을때 이르는말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한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