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목포시, 관광․문화시설 추석명절 연휴 개관

추석명절 방문객 대비 특별 안전관광 방역 대책 마련

가 -가 +

박귀월
기사입력 2020-09-29

  고하도 해안데크       (사진= 목포시청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 목포시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지난 8. 22. ~ 9. 27까지 휴관에 들어갔던 관광ㆍ문화시설을 정부의 코로나19 추석 특별방역기간 종합대책 발표에 따라 2020. 9. 29.(화)부터 개관한다.

 

시는 근대역사관을 비롯한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 시민문화체육센터, 자연사박물관 등 관광ㆍ문화시설 총 38개소와 춤추는 바다분수, 스카이워크, 고하도 해안데크 등 야외시설 9개소를 정비하며 목포를 찾는 귀성객과 관광객을 맞이할 준비에 돌입했다.

 

이번 개관을 위해 시는 추석명절 귀성객 방문에 대비한 특별 안전관광 방역 대책을 수립했다.

 

각 관광ㆍ문화시설별로 출입자 확인을 위한 전자 출입명부와 수기 명부 작성을 병행하고 거리두기,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 확인, 손소독 을 의무화하는 등 추석 명절 연휴에도 시 공무원은 코로나19 감염병에 맞서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추석명절을 맞아 목포를 방문하는 귀성객과 관광객들이 안심하고 낭만항구 목포를 느낄 수 있도록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한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